치매전문 요양보호사 4년간 10만명 늘린다…독거노인은 전수검진 > 알림방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tel
알림방

치매전문 요양보호사 4년간 10만명 늘린다…독거노인은 전수검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4-03 10:57 조회353회 댓글0건

본문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저소득층 치매검사 지원 등 '치매 국가책임제'를 시행하여
정부가 치매 국가책임제 확대를 위해 치매 전문 요양보호사를 향후 4년
간 10만여명 더 늘리고, 모든 독거노인에게 치매 검진을 실시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은 29일 오전 경기도 성남 중원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올해 제3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치매 국가책임제의 추진 현황과 향후 발전계획을 논의했
다. 치매 국가책임제란 국가가 치매 예방부터 조기 검진, 치료, 돌봄 등을
책임지는 제도다.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치매 환자 맞춤형 돌봄 서비스 확대를 위해 치
매 전문 요양보호사를 올해부터 2022년까지 매년 2만7천명씩 총 10만8천
명 양성하기로 했다.
독거노인 대상으로는 전수 치매 검진을 실시한다. 생활관리사가 독거노인
에게 정기적으로 방문·전화하는 노인돌봄기본서비스 등 기존 사업과 연
계해 독거노인 치매 예방·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병원·의원에서 신경인지검사(치매 진단을 위해 기억력·언어능력·시공간
지각능력 등을 종합평가하는 검사)를 받을 경우 치매안심센터에서 지원하
는 금액은 현행 8만원에서 15만원까지 늘린다. 가구소득이 중위소득(국내
모든 가구를 소득 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가구의 소득)
의 120% 이하인 노인이 대상이다.
또 정부는 시·군·구 보건소 256곳에 설치된 모든 치매안심센터가 상
담·검진·쉼터 등 서비스를 완전히 제공할 수 있도록 기반시설이 부족한
곳을 보완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센터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1:1문의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