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하반기 노인 등 지역사회 통합돌봄 시동 > 알림방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tel
알림방

2019 하반기 노인 등 지역사회 통합돌봄 시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7-02 15:19 조회114회 댓글0건

본문

** 전국 8개 지자체 2년간 선도사업 / 아동 ‘커뮤니티 케어’는 연내 발표

 
입원 치료를 받았던 노인이 병은 나았지만 치료 후유증으로 일상적인 거
동에 어려움이 있다면 이 환자는 계속 병원 생활을 해야 할까. 현 의료복
지 체계에서 요양원 등 시설을 전전할 수밖에 없다. 환자 옆에 내내 붙어
있는 가족이 없는 한 재가 생활에 필요한 도움을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고령화 사회에 이처럼 수많은 노인이 시설에 갇혀 지낸다면 엄청난 의료
비 부담과 인권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수많은 선진국이 고령화 사회 진입
시점에 노인, 장애인, 아동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커뮤니티 케
어’(지역사회 통합 돌봄) 정책을 도입한 이유다.
우리나라도 커뮤니티 케어에 시동을 걸었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6월부터 2년간 전국 8개 지방자치단체에서 노인, 장애
인, 정신질환자, 노숙인을 대상으로 커뮤니티 케어 선도사업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아동과 관련한 커뮤니티 케어는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
커뮤니티 케어는 ‘시설에서 가정으로’ 복지 패러다임을 바꾸는 커다란
정책 변화다. 복지부는 당장 노인, 장애인 등 대상별로 사업을 확정하지
않고 기본 방향을 제시한 뒤 선도사업을 추진하는 지자체가 마땅한 모델
을 발굴하게 할 계획이다. 8개 지자체는 노인(4곳), 장애인(2곳), 노숙인(1
곳), 정신질환자(1곳) 중 1개를 택해 사업을 실시한다.
노인, 장애인 등 대상과 관계없이 각 지자체는 각 읍면동에 재가 환자에게
각종 서비스를 연계해주는 케어안내창구를 운영하게 된다.
복지부가 제시한 노인 커뮤니티 케어 모델에 따르면 각 병원은‘지역연계
실’을 두고 노인이 퇴원하기 전에 각종 서비스를 연결해준다. 또한 각 읍
면동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에게 집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거처가 없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센터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1:1문의 상단으로